• 자료실

보도자료 [문화일보] 2017 무용인 한마음축제 30·31일 아르코대극장서
관리자 I 2017-08-16 I 180
2017 무용인 한마음축제 30·31일 아르코대극장서
인지현기자 loveofall@munhwa.com
오는 30~31일, 스타 무용수들이 대학로를 뜨거운 몸짓으로 달군다. 전문무용수지원센터가 개원 10주년을 맞아 이 기간 개최하는 ‘2017 무용인 한마음축제’에는 한국무용, 현대무용, 발레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모은 갈라 공연이 펼쳐진다.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에는 총 10개 팀, 무용수 61명이 참여한다.

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은 각각 ‘탈리스만’과 ‘베니스 카니발’의 2인무를 선보인다. 국립발레단의 황금 콤비로 명성을 누렸던 김용걸과 김지영이 오랜만에 함께 호흡을 맞추는 무대를 감상할 수 있다. 국립국악원무용단 ‘장구춤(조흥동류)’, 이정윤 댄스시어터 ‘Heimgang_귀향(歸鄕)’, 김용걸 댄스시어터 ‘쇼팽과의 산책’, 아트프로젝트 보라 ‘각시’,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‘바디콘서트’, 모던테이블 ‘속도’, 김설진 ‘무제’ 등도 공연된다. 국립무용단 주역 무용수 출신 이정윤과 케이블TV 프로그램 ‘댄싱9’의 우승자인 현대무용가 김설진 두 남성 무용수의 공연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. 티켓 가격은 전석 1만 원으로,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.

인지현 기자 loveofall@munhwa.com
첨부